메뉴

[탁계석 오늘의 시] 그대 아프지 말아요

URL복사

 

아프지 말아요 그대

풋풋한 풀내음의 봄 햇살을 드릴테니

 

아프지 말아요 그대

오월의 라일락 향기를 전해 드릴테니

 

노을이 밀려오는 겨울 창가에

갈대 소리 피어나고 새들이 노래하고 있어요

 

다시는 아프지 말아요 그대

흐르는 강물 위 물새 떼처럼

첨벙 첨벙 물을 ¹⁾차며 높이 날아요

 

그 먼 시간이 지난 후

우리 걸어온 길에

눈처럼 그리움이 쌓일 때

 

그 아픔 빛나고 있을까

선연한 노을 되어 타고 있을까

 

그대 아프지 말아요

나 몰래 숨어서 아프지 말아요


* ¹⁾차며(원 가사 = '틔기며'이지만 합창단의 발음상 '차며'로 변경된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