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us

전체기사 보기
Composer

임준희 작곡 탁계석 작사 입맞춤(IL Bacio)

2008년에 작곡된 후 초연도 안되고 잊어 버려

탁계석 회장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회장 | 예술의전당에서 전시되고 있는 에드바르드 뭉크의 포응 아주 드물게는 작품이 쓰여지고 초연도 하지 못한 채 묻혀버리는 경우가 있다. '입맞춤'이란 곡이 그랬다. 얼마 전 임준희 작곡가로부터 카톡으로 유튜브 영상을 받아 이 노래를 처음 듣게 됐다. 작곡가도 우연히 발견한 것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2008년에 작곡된 것이다. 16년의 시간이 흐른 것이다. 작곡가와는 2012년 칸타타 '한강', 2013년 '송 오브 아리랑'으로 우리 음악사에 칸타타의 흐름을 만들었는데 이같은 대형 작품이 나오기 전의 초기에 만들어진 몇 개의 가곡에 속한다. 당시 임 작곡가와의 가곡 중에는 별지기, 천년 애가 등이 있다. 꽃잎이 바람에 살랑거리듯, 바람이 꽃잎에 설레이듯, 달콤한 사랑의 입맞춤, 황홀한 사랑의 입맞춤, 물결이 햇빛에 찰랑거리듯, 별들이 달빛에 춤추듯이, 달콤한 사랑의 입맞춤, 황홀한 사랑의 입맞춤, 사랑스러운 그대, 그대 입술에 나의 사랑 전하고 싶어, 가슴속 깊이 간직한 사랑을 그들에게 전하고 싶어. 이처럼 감각적인 시어로 된 곡을 썼으나 곡이 나온 후 이내 잊혀져 버리고 아마도 다른 큰 작업들이 많았던 것 같다. 누구도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