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lobal

전체기사 보기
Cultural center

[동행기 2012년 ] 대전시향 유럽 정통 클래식 관객과 통했다

체코 헝가리 비엔나 독일 감동 선사하고 돌아와( 2012년 12월 )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베엔나 무지크 페어라인 황금홀 우리 클래식에 대한 유럽 관객의 반응은 어떨까. 유럽으로 떠나기 전, 금노상 지휘자의 대전시립교향악단은 나름대로 각오를 다지면서 유럽 무대를 준비했다. 유럽정통 무대에 서기에 앞서 가진 대전예술의전당과 서울예술전당에서의 2회 공연이 중요한 시험을 앞둔 수험생처럼 느껴졌다. 그도 그럴 것이 종래의 교민음악회와 차원을 달리하는 정통 클래식 청중과 만나는 초유의 기회로 실제 95% 이상이 현지 관객이었기 때문이다. 간간히 우리 교포들의 얼굴을 찾을 수 있을 뿐이었다. 유럽 최고의 음악 강국인 체코(12월 8일), 헝가리(11일), 비엔나(14일), 독일(16일), 그것도 헝가리의 리스트홀이 리모델링중이어서 부다페스트의 이탈리아 문화홀을 제외하면 체코의 스메타나홀은 이 곳 사람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으로 지어진 최고의 극장이고 비엔나 무지크 페어라인 황금홀은 우리가 신년음악회를 영상으로 보던 세계 최고의 극장이다. 부다페스트 이탈리아문화홀 뮌헨의 헤라클래스홀 역시 음향이 매우 좋았고 이곳의 바바리안 라디오 오케스트라 전용 무대여서 지휘자와 단원들은 클래식의 본고장에 우리 클래식을 선보인다는 설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