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inion

전체기사 보기
Column

[탁계석 칼럼] 한글 사랑 모국어 합창 시대를 열겠다 

우리가 주도권을 가지고 세계 합창사에 이바지 하자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합창의 새로운 시장 개척만이 살길이다 최근 AI 기술로 복원한 사자(死者)와의 대화는 참여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앞으로 장례 문화나 제사 방식에도 변화를 가져 올 것이 분명하디. 코로나로 비대면이 익숙해졌고 줌(zoom) 활용이 생활화되면서 비대면 교육시장도 확산세에 있다. 이처럼 Ai나 메타버스, NFT가 실용, 상품화 단계에 접어든 시점에서 기존의 아날로그의 것들이 하나씩 허물어지고 사라지고 있다. 합창의 경우를 보자. 서양에서 레퍼토리를 수입하고 지휘력을 배워오면서 한 시대를 풍미했다. 이제 기술은 보편회되었고 서양 레퍼토리의 한계점도 지났다. 배워 온 것만 풀어 쓰먹던 시대가 가고 오늘의 입맛을 살리는 콘텐트를 만들어 내야한다. 공공합창에서 민간합창의 자율성과 능력 신장에 투자를 그러나 대부분의 공공합창은 창작을 개발할 의지도, 창의력, 예산, 순발력, 지속력이 없다. 어느 것 하나라도 여건 충족이 쉽지 않다. 굳이 하지 않아도 , 그런다고 월급 더 나오는 것도 아닌데, 왜 일을 만드는가! 공공합창이 무사안일이라면 존속이 길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합창내부에서 들린다. 다. 진정으로 합창을 사랑하는 동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