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inion

전체기사 보기
forum

김중현 교수 발표 '청와대 개방, 신(新)한류 중심과 문화플랫폼 구현해야'

[청와대 개방 특집 1] 개방 의의와 활용 방안 국회 정책 세미나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김중현(중앙대학교 예술대학 교수) 지난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맞추어 청와대가 74년의 역사를 뒤로 하고 개방되었다. 이제 국민이 주인인 시대의 서막 팡파레가 장엄하게 울려 퍼진 것이다. 개방 청와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국민적 관심뿐만 아니라 세계의 주목이 쏠리고 있다. 한국 문화의 실체인 신한류 문화 발신지로 떠오른 청와대를 K-Classic News 가 시리즈로 집중 조명을 한다. 세미나는 국회 국민의 힘 윤상현 의원과 국민의 힘 최재형 의원실이 주최하고 청와대개방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했다. <편집부> 대중예술 위주에서 새 정부는 다양한 한국문화와 예술인들을 중심으로 전환 필요 K-POP, 드라마 등 특정 연예 장르를 넘어 신(新)한류의 국가정책과 전략으로 전환 정부에서는 한류를 국가전략으로서 비전과 실행력을 확보해야만 할 때가 왔습니다, 이제 국민이 주인입니다. 청와대와 광화문을 신한류의 중심축으로 할 것을 제안합니다. 때문에 청와대 개방이 일회성의 정치적 이벤트나 정책 브랜드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주민, 기업, 민간의 전문가들이 진정성과 인센티브를 가지고 문화플랫폼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