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Opinion

전체기사 보기
Column

K클래식이 전국시립합창단 창작 지표 조사에 나선다 

현황 파악해서 새로운 방향 찾을 것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주민의 높은 문화 욕구 예전과 달리 높아졌다 작곡가가 어떤 사람인지? 작품의 내용은 무엇인지? 그저 합창단이 연주한다니까 달려온 것 같았다. 외국 작곡가의 작품이다. 티켓 가격이 커피 두 잔 수준이니까. 이런 상태로만 간다면 시립합창단의 존재가 감소, 축소를 벗어날 수 없다. 역량과 가치를 다시 살려 내야 한다. 모든 게 규정에 얽매여 있다. 예산은 턱없이 부족하다. 한계를 극복하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 극복을 위해선 서로가 힘을 보태야 한다. 창작개발을 통해 새 문화를 구축해가고 있는 K클래식이 나서는 이유다. 내수 시장 활성화가 되어야 작곡가가 살고, 그래야 작품의 완성도가 올라간다. 수출 경쟁력이 확보되는 원리다. 1차로 전국 시립합창단의 창작 지표 조사를 분석한다. 데이터가 있어야 다음 순차와 방향 설정이 가능하다. 인터넷, 페이스북, 동영상 등 정보가 넘치면서 주민의 높은 문화 욕구가 예전과 달리 높아졌다. 만족을 주지 않으면 시립합창단의 존재감이 떨어진다. 정치가가 표를 의식하듯 합창단은 시민의 성원을 받아야 한다. 향토의 보물인 역사 스토리 유산들을 재해석해서 풀어내면 시원하게 소통이 뚫린다. 시립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