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lassic

전체기사 보기
Classic

[탁계석 퓨리뷰] 현대음악과 고려 가요의 만남, K클래식 새 옷을 입다

가슴 설레이게 하는 옛사람들의 사랑과 이별이 보고 싶다

탁계석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인간은 누구나 자기 중심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기와 가까운 것에 집중한다. 자기 나라, 자기 고장, 자기 학교, 자기 동네, 울타리 안에 안주하면서 뿌리를 내리고 정착하며 안정감을 찾는다. 그렇지만 시야가 넓어지면 나보다 남이 한 것에, 우수한 것에 존중하고. 남의 것을 수용하며 나아가 역사의 시원을 찾아 나선다. 그 먼 먼 시간을 통해 오늘을 해석해 보는 것이다. 동서악회 신한류 매타버스를 탈 것이다 동서악회가 그랬다. 동서 교류를 함축한 네이밍 브랜드가 이를 말해주지 않는가. '동서악회' 가 매력적이고 바야흐로 이제 때를 만났다. 대중한류에 이어 신한류 즉 고급 예술인 문학, 미술, 영화, 연극뿐만 아니라 K클래식, K드라마, K뷰티, K푸드, K 패션 등에서 세계가 우리를 주목한다. 우리는 서양 것을 배우느라 열심히 달려 온 근대화이고, 그들은 현대를 넘어 미래를 열어가면서 오늘의 문명에 지쳐있다. 탄소중립을 외쳐야 하는 지구 환경이 그러하고 Ai , 메타버스의 신세계로 가면서 인간성을 점점 잃어가기 때문이다. 드라마 우영우의 고래에서도 자신들이 갖지 못한 배려와 스며드는 정은 서양인들이 발견한 동양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