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축사] 달빛 속을 걸어가며 나누는 대화에 이들의 애환이

300만 도민들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축사] 달빛 속을 걸어가며 나누는 대화에 이들의 애환이

K-Classic News 이백화 기자 | 축사 오늘 수준 높은 오페라 공연을 통해 감동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이효석의 단편소설을 원작으로 한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공연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300만 도민들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먼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고의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애쓰신 구미오페라단의 박영국 단장님을 비롯한 출연진과 합창단, 관현악단,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해주신 제작진 여러분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평생 떠돌이로 이 장터 저 장터를 옮겨가는 허생원과 아버지인 중도 한패가 되어 떠도는 동이, 그리고 조선달이 달빛 속을 걸어가며 나누는 대화와 이들의 애환이 자연에 투영되면서 그려내는 삶의 이야기입니다. 오페라 "일꽃 필 무렵 온 탁계석 음악평론가가 대본을 쓰고 우종 작곡가가 심현을 겨울이 오랜 기간이 걸려서 탄생한 3막리 대작으로서 원작 이효석 문학의 탁월한 사정상 음악예술로 한 차원 높게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09년 구미에서 초연 이후 2011년 예술의 전당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공연되고 금상을 수상한 구미오페라단 대표로서 오랫동안 국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수준 높은 공연과 우리 도민들의 문화향유기회 확대를 위해 힘써주시기 바라며 우리 경상북도의회에서도 지역 문화예술의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지원으로 함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공연을 축하드리며, 구미오페라단의 무궁한 발전과 함께 하신 모든 분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2. 11. 27 경상북도의회 의장 배한철

{이철우경북도지사 축사}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공연으로 수준 높은 문화를

소설의 서사에 아름다운 공감각적인 묘사가 더해져 시적인 정서가 

{이철우경북도지사 축사}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공연으로 수준 높은 문화를

K-Classic News 이백화 기자 | 축사 깊어가는 가을. 한해를 마무리하는 길목에서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번 공연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정성껏 준비해주신 박영국 구미오페라단 단장님과 제작 관계자, 출연진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메밀꽃 필 무렵」은 소설가 이효석 선생의 여러 작품 중에서도 "한국 소설의 백미" 로 꼽히는 대표적인 단편소설입니다. 소설의 서사에 아름다운 공감각적인 묘사가 더해져 시적인 정서가 흐르는 작품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오늘 오페라 공연은 이러한 훌륭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와 교향악단의 아름다운 연주가 어우러져 멋진 공연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이제, 우리 경상북도는 새로운 도약과 발전을 위해 희망의 "지방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북이 만들어 갈 "지방시대"는 문화예술의 힘이 경제를 견인하는 창의 사회가 될 것이며, 수도권 못지않은 창작 인프라와 문화예술로 누구나 수준 높은 문화를 누리는 새로운 시대가 될 것입니다. 오늘 자리하신 예술인들께서도 희망의 지방시대를 만들어 가는데 많은 지혜와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공연을 축하드리며,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2022. 11. 27 경상북도지사 이철우

K-Opera 대표작으로 손색이 없다~ 청중, 가수, 제작자, 모두가 만족

서정성이 백미인 잔잔하게 파고 드는 오페라

K-Opera 대표작으로 손색이 없다~  청중, 가수, 제작자, 모두가 만족

K-Classic News 탁계석 퍙론가 | 27일 오후 4시, 대구 오페라하우스 '메밀꽃 필 무렵'을 공연하면서 청중, 가수, 제작자 모두가 만족하는 결과를 얻어냈다. 2009년 초연 이래 계속 다듬었고 얼마 전 별세하신 우종억 작곡가님께서도 더 이상 고칠 것 없다한 만큼 완성도가 있었다. 특이 이 오페라 초연에서 부터 줄곳 주역을 맡은 유소영(여인), 김승철(허생원)의 농익은 연기에 힘입어 K오페라의 대표작이란 자긍심에 손색이 없었다. 그간 칸타타에 주력하너라 오페라에 손을 놓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메밀꽃 필 무렵부터 다시 시동을 걸어야 하겠다. 이런 작품이 공공의 심사대를 거치거나 지원금에 넣으면 어김없이 탈락하는데, 이는 우리 문학을 읽는 인문학적 소양의 결핍과 잔잔하게 흐르는 서정성이 백미인 오페라를 칼로 찔러 죽이고 ,총으로 쏘아 죽이는 극적 반전의 서양오페라 중독자들 관점에서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K오페라 상표 등록했고 창작 오페라 관객을 별도로 개발하려는 것이다. 충남대학 오페라 연구소(CNU) 학술 발표에서 메밀꽃 필 무렵 지난 10년 간 창작에서 최다 관객, 최다 유료 티켓 획득 대한민국 오페라페스티벌'의 창작오페라 지난 2011년부터 2020년 10년의 성적표는 배영주 사무국장(대한민국오페라발레축제추진단)의 질의에서 발표했다. '메밀꽃 필 무렵'은 관객 7,000 명 동원에 유료가 4,000명으로 지역 단체인 구미오페라단의 서울 공연이어서 연고성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관객 동원과 매표는 마케팅의 성공과 동시에 이효석 원작(原作)의 힘이 큰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11편과 자유소극장 6편이 무대에 올랐다. 대극장(오페라극장)오페라로는 '메밀꽃 필 무렵'은 관객 7,000 명 동원에 유료가 4,000, '논개' (관객 6065, 유료 3,666 ), '손양원' (관객 5,048, 유료 3,836), '처용'(관객 1981 , 유료 783), '누갈다'(관객 4460, 유료 1,207 ), '천생연분'(2014년/ 관객 2,538, 유료 1928 ), '주몽'(관객 2006, 유료 1440 ), '자명고'(관객 3,900, 유료 3,761), '여우뎐'(관객 4,400, 유료 510), '달하 비취시오라 (관객 4,602 유료 400)이다. 그리고, 올해 2020 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의 '천생연분' (2020년/ 1,549, 유료 213)이다. 소극장 오페라로는 '쉰 살의 남자'(관객 436, 유료 368), '봄봄&&아리랑난장굿'(관객 550명, 유료 172), 고집불통옹 (관객 505, 유료 124) '흥부와놀부'(관객 893, 유료 711), '배비장전'(관객 645, 유료 460) 등이다.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10년의 결과, 창작오페라는 총 16개 작품, 11개 오페라 단체가 참여했고 총 49회의 공연이 무대에 올랐다. 누적 관람 관객수는 46,578 명이고, 유료 관객은 23,579 명으로 집계됐다. 출처 : 파이낸스뉴스(http://www.fnnews1.com) 2009년 초연의 리뷰 이철우(오페라작곡가) 무대가 좀 더 좁았으면 하는.., 그러나 굉장히 감성적인, 감동적인 작품 한국적인 서정성이 굉장히 잔잔하게 잘 표현된 작품입니다. 굉장히 감동적으로 감상했습니다. 조금 더 무대가 좁았으면 더 효과적이지 않았을까. 무대가 넓고 해서 좀 황량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감성적인, 감동적인 작품이었습니다. 오랫만에 좋은 작품들었습니다. 박영국(구미오페라단장) "작품을 보고 제가 감동을 받았어요. 모두가 감동받았다니 저는 기쁩니다"제가 만들었다기 보다, 제가 옆에서 만드는 분들을 도와주는 입장에서 계속 몇 달간 고생을 했는데, 마지막 이 작품을 보고 제가 감동을 받았습니다. 대본을 쓰신 탁선생님이나 작곡하신 우종억 선생님이나 모두 고맙게 생각하고 특별히 출연해 준 모든 단체들이 또 일심동체가가 되어가지고 우리의 서정적인 오페라를 새롭게 만들어낸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대구지역이나 경북 지역의 유명한 음악인들이 와서 오늘 보고 난 뒤에 대부분이 감동을 받고 너무 좋았다는 평가를 해주니까 저는 기쁩니다. 이태수(매일신문 논설주간) "대본이 문학을 더 업그레이드 시켜.., 가깝고 친근해 많이 뜰 것 같네요" 제가 메밀꽃 필 무렵은, 책을 읽은 것이지만,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도 익숙한 작품입니다. 이효석 특유의 서정적인, 아름다움, 이런게 오페라로 잘 구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대본이 아주, 제가 생각할 때 서정적인 그림을 더 업그레이드시켜 감동을 주었다고 봅니다. 한국적인 정서라던가 이효석 문학의 특징 같은 것을 음악적으로, 오히려 한 단계 높아져버리는 그런 기분을 받았거든요. 창작오페라면서도 친숙한, 가깝게, 가까이 느껴지면서 때로는 찡하게 눈물이 날려고 하는 감동적으로 잘된 작품이다. 그래서 아마 이 작품이 앞으로 많이 뜨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손정희(테너/ 동이 役) "동이 役 좀 소외된 듯한 느낌 받았지만, 한국오페라가 가야할 선을 보여준 작품" 이 작품에, 이 메밀꽃 필 무렵은 사실은 허생원과 동이가 이끌어가는 분위긴데 오페라속에서 동이는 조금 좀 소외된 느낌을 저는 받았습니다. 바리톤이나 베이스 쪽의 아리아는 단조 풍의 끈적끈적한 그런 맛이 있는데 동이는 발랄하고 이랬는데, 제가 좀 소리 자체가 약간 무거운 소리다 보니 그런 표현이 좀 덜 갔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전체, 전반적으로 봤을 때는 아주 서정적이고, 정말 우리 한국오페라의 제대로 찾아가야 되는 線을 보여주었지 않았나 그런 생각을 출연자 입장에서 계속 생각합니다. 아주 좋았던 작품인 것 같습니다. 김승철(허생원 役 계명대교수) "노래하기 편안한 대본과 음악 만난 것 성악가들에겐 행운이죠" 보통 우리가 오페라를 할 때 보며는, 저도 우리나라 창작을 많이 해보았는데... 제일 어려운 게 그거예요. 대본을 노래하고 잘 맞게 해서 표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참 어려운 작업인데, 이번 같은 경우에는 대본이 상당히 간결하고 노래하기에 편안한 스타일로 되어 있어서 성악가들 입장에서는 상당히 행운이었지요. 이런 노래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아리아 같은 경우도 특히 너무 길지 않게, 아주 에끼스로 주인공의 어떤 심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쓴 글이라든지 거기에 맞는 음악 같은 것이, 상당히 이번에는 좋은 작품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창작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 현장 동영상

오병희 작곡 칸타타 ‘훈민정음’ 국립합창단 전국 순회 공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문자는 소통, 우리의 위대한 자긍심으로 세계를 리더해야”

오병희 작곡  칸타타 ‘훈민정음’ 국립합창단 전국 순회 공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우리 문화 지향점이 백범의 '우리가 갖고 싶은 문화'에 머물러 있다. 문화의 힘, 오직 문화에 소원이지만 구체적이지 않다. 역사는 전투에서의 깃발처럼 끓어오르게 하는 뭔가의 상징과 상상력의 동원이 필요하다. 단군 이래 이같은 모델이 또 있을라고? 바로 세종의 문화 총량이다. 우리는 세종과 K 르네상스를 융합해 세계사로 나가야 한다. 인류사에 전쟁이 끊이지 않는 것이 바로 소통의 문제고 여기의 근원적인 해결이 훈민정음 창제에 들어있다. 즉 백성의 소리를 듣고 그 고통을 덜기 위해서 고심해 창안하였으니, 이 위대한 왕을 모신 백성들이 세계의 주인 노릇을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겠는가. 백성이 나라를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나라가 백성을 위해 있었던, 저 위대한 창조 유토피아를 두고 우리가 어디서 우리의 정체성을 찾는다는 말인가! 소통이 문명을 변화시키는 축이기 때문에 '훈민정음'이 그리고 '한글'이 앞장서야 한다. 칼과 무기가 아니라 눈을 틔워 주는 문자가 선두에 앞장 서야 한다는 것이다. 오병희 작곡, 극본, 탁계석 극본, 안지선 연출 이번 정부에서 국립합창단을 통해 2021년 초연된 칸타타(합창과 오케스트라의 대(大) 교성곡(交聲曲) 훈민정음을 4일 성남아트센터, 16일 제주서귀포예술의전당, 19일 거제문화예술회관,20일 순천문화예술회관에 연속적으로 갖는다. 현지 공연장에 접속하여 티켓을 신청할 수 있다. 티켓 신청(글자 클릭) 티켓 신청하기(글자 클릭)

Opus

더보기

Opinion

더보기

Hot Issue

더보기

반려 Friends

더보기

Sport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