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발레리나 김주원,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 '레베랑스'

URL복사

6월9일부터~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K-Classic News 최태문 기자 | 발레리나 김주원이 데뷔 25주년을 맞아 6월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레베랑스(Révérence)' 공연을 선보인다.

 

'레베랑스'는 발레의 인사 동작을 뜻하는 단어다. 발레 무용수는 공연이 끝난 후 커튼콜에서 관객을 향해 감사의 의미를 담아 '레베랑스'를 보낸다. 김주원은 25년 동안 무대에 선 자신에게, 그 여정을 함께해준 모든 이들에게 인사를 전한다.

 

데뷔 25주년 기념인 만큼 지금까지 김주원의 작품 세계를 집대성한다. '해적', '지젤', '빈사의 백조' 등 클래식 발레는 물론 '탱고 발레-3 Minutes : Su Tiempo', '사군자-생의 계절' 등 김주원이 직접 프로듀싱해 제작한 작품 그리고 새로운 창작 안무를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은 1998년 국립발레단 '해적'으로 데뷔해, 이후 15년 동안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약했다. 2006년엔 무용계 최고 권위의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 무용수상을 받았다. 2012년 국립발레단 퇴단 이후엔 인생 2막을 시작했다.

 

그 첫 무대로 동양인 발레리나 최초로 전설적인 발레 '마그리트와 아르망'을 선보였고, 이후 뮤지컬·방송 등 다양한 장르와 협업하며 발레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 현역 무용수만이 아니라 예술감독으로도 활동해왔다. '레베랑스'는 김주원이 예술감독으로 선보이는 네 번째 작품이다. 어린 시절부터 46세의 발레리나가 된 지금까지 그의 자전적 이야기를 관객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공연엔 뮤지컬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추정화가 작·연출로 참여한다. 음악감독은 색소폰 연주자이자 작곡가, 프로듀서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재즈 뮤지션 손성제가 맡는다.

 

김주원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안무가 유회웅과 이정윤, 김현웅, 이승현 등도 참여한다. 무대는 '2022 대한민국발레축제' 일환으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