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olumn

전체기사 보기
Column

[현장 노트] 훈민정음으로 정체성 바로 세우고, 세계 브랜화로 자신감을

꽁무니 쫏던 시절 지났고, 우리가 주도하는 뉴 노멀(New Normal) 시대

탁계석 평론가 기자

K-Classic News 탁계석 평론가 | 불이 밝혀진 밤의 궁은 아름다웠다. 역사에 먼 여행을 온 듯한 아늑함이다. 외국인들이 한복을 입고 또 왕의 의전을 갖춘 모습에서 물씬한 한류가 왔음을 느겼다. 이태리, 스페인 등 곳곳에서 한국을 찾은 것이다. 2022 한국문화축제, 전야제(30)에 이어 10월 8일까지 9일간의 한류축제다. 이들 중에는 우리 말을 잘하는 관광객들이 많았고 한국에 대한 설레임과 동경도 느낄 수 있었다. 아, 우리가 이제는 주도권을 가지고 당당해 져야하겠구나 . 그간 너무 움추리고 우물안 개구리로 어께를 펼지 못했다면 이제는 자세와 모습을 바꿔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사진을 찍자는 제의에도 그들은 환호했다. 모든 것은 변화는 것이고 그 변화를 수용하면서 새로운 문화가 만들어질 것이다. 세계속에 한국의 얼굴이 새롭게 디자인되고 있다 그러니까 이제는 K-Pop. BTS에 이어 신(新) 한류가 부상하고 있으므로 연극, 무용, 전통, K클래식이 서구의 극장 무대에 설 것이다. 국내 중심에서 글로벌 중심으로 예술의 새 지평이 열리는 것이다. 지난달 독일 베를린, 함부르크. 뮌헨, 쾰른의 4개 도시에서 현지 베를린 한국문화원 주최로 국립국악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