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훈민정음, 그 날의 감동을 동영상으로

URL복사

오는 5월 31일 예술의전당 무대에 다시 오른다

K-Classic News 김은정 기자 | 

 

 

2021.10.12) [국립합창단] 제186회 정기연주회 창작합창서사시_훈민정음 (바리톤 김진추, 소리꾼 이봉근, 오병희 작곡, 탁계석 극본, 안지선 연출/각색, 윤의중 지휘) - YouTube

 

 

지난해 10월 1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올라 공전의 히트를 한 합창 서사시 훈민정음이 토마토클래식 방송에 의해 편집, 유튜브 동영상에 떴다. 훈민정음은 오병희 작곡, 탁계석 극본, 안지선 각색, 연출 국립합창단 윤의중 지휘로 근자에 보기 드문 성공적인 공연이었다는 평가다.  

 

실로 오랜 시간 서양합창을 빌려 쓰던 시절에서 바야흐로 K-합창이 국내는 물론 세계의 무대에서 관객을 맞기 위해서는 내수시장의 활성화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평소의 주장이 뒷받침 되는 글로벌 콘텐츠가 탄생한 것이다. 

 

한 편의 드라마를 보듯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대서사의 감동 음악에  댓글 리뷰를 달아 준 

당시의 소감들을 다시 리뷰해 본다.  <김은정 기자> 

 

Hanji Cha(한지협회 이사장): 그동안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시간입니다. 역사적인 훈민정음이 자랑스럽습니다.

 

이영조 원로 작곡가: 큰 일 큰 작업 애쓰셨습니다. 새 이정표를 그리셨어요. 축하합니다.

 

홍성훈(오르간 마이스터): 탁 선생님! 감동 그 자체입니다! 합창단의 가나다라 곡(?^^)도 끝내줍니다.

 

임효정(더무브 발행인):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 역동적이고 변화무쌍한 서사가 음악으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다채로운 오케스트레이션 선율에 실린 노랫말(극본)의 맛깔스러움이 영상과 어울려 말, 말, 말들이 날아다니듯 하다~ 음악의 전환에 적절히 바뀌는 영상의 활기찬 변화도 재미있었다. 

 

 

이미영(합창 지휘자): 한글~ 신통! 방통! 영통! 위대한 유산 영원하리라..! 뭉클하더군요..

 

박정선( 작곡가. 단국대 전 학장): 역사적인 대작 훈민정음 합창곡 작품 연주를 축하합니다. 탁계석 작사, 오병희 작곡에 윤의중 지휘의 국립합창단 연주.. 최정상으로 팀으로 꾸려진 연주에 박수갈채를 보냅니다.

 

한보경(도서출판 ‘아티모모’ 대표):  세계적으로 한글과 우리 음악의 우수함을 알리는데 충분히 자격이 있는 그런 공연이라고 생각된다. 너무 좋은 공연이 깊어지는 가을을 장식했던 그런 밤이었다.

 

김세호(합창 지휘자): 선생님 위대하고 귀한 작품입니다. 함께 오신 분들이 모든 위정자들이 봐야 하며, 해외에서도 공연을 해야 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박용준(성남 청소년 오케스트라 지휘자): 선생님의 정신을 받들고 특히 커나가는 후손들에게 귀감이 되도록 해야겠지요!!

 

눈물이 납니다.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세계가 감동할 작품 

 

박순영(오마이뉴스 기자): 선생님 정말 훌륭하고 멋진 작품이었어요. 한글의 위대함과 세종대왕의 을 애민정신을 비로소 칸타타 <훈민정음>을 통해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지선(서양화가): 와, 박수를 하루 종일 치고 싶네요. 하늘 아래 새것이 없다는 말 실감합니다.

작자의 안목이 곧 돈이다 는 말도.

 

최정욱(클래식 명곡 해설가): 창작합창 서사시 '훈민정음' 타이틀에 가슴이 설레었다. 어떻게 가사를 풀어냈을까? 선율은 또 어떻게 표출될까? KTX를 타고 부산에서 내달렸다. 3부 14장으로 구성된 극본은 장편 서사시 그 자체였다. 서사는 늘어지지 않고 전통 운율이 훌륭히 살아 있었다.

 

 

안현순(작곡가): 아..... 선생님.... 한마디 한마디에 눈물이 납니다.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세계가 감동할 일을 쉼 없이 이루어내신 선생님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멋진 작품처럼 심성까지 고운 최고의 작곡가 오병희 샘에게도 존경의 박수를 보냅니다.

 

이수범: 완전 진심 짜임새 있는 퍼펙트한 한 편의. 드라마였음 당... 사진 한 장 못 찍었지만요. 최고의 연주 역시!!

 

조영수: 역시 국립 <나는야 ~멀리 있어도 무조건 찐팬> 그중 보석 같은 옥선 선생님. 좀 더 확장하셔서 오페라로 만드셔도 될 듯요~ 국립다운 공연이었습니다 애쓰셨어요.

 

Mee Young Lee:매 번 그랬지만 역시 좋은 소재를 가지고 곡과 글, 또 그걸 좋은 음악으로 만들어내시는 3박자가 아주 훌륭했던 작품인 것 같아요. 몇 군데 선율은 아직 입에서 흥얼거리게 되네요~~ 그동안 정말 피, 땀, 눈물이 고스란히 전해졌어요.. 더 많이 불려지고 알려져서 한국합창의 발전에 굵은 획을 긋는 작품이 되길 소망하고 기도합니다.. 선생님~정말 대단하셔요!!! 

 

김혜경 회장: 한문연 전 대표로서 한 마디~ 덧붙이면 전국 공연장 투어 추천!!

 

Su Hyeong Kim: 선생님 작품은 하나도 빠짐없이, 무조건 시간을 내서라도 보는 제가 늘 공연 때마다 감동을 느끼고 돌아갑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

 

유재용 선생님~! 연주 당일에 너무너무 큰 감동받고 돌아왔습니다^^창작의 고통 감히 예상해볼 수 없지만 매번 듣는 선생님의 작품들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좋은 음악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Soo Beom Lee : 진짜 흠이 없는 최고의 명작으로 남을 연주였습니다. 나중에 꼭 한번 저도 해보고 싶습니다^^

 

 Hyunmin Shin: 감동의 물결이 가득하네요~축하드리며 수고하셨습니다.립합창단과 윤의중 감독님만의 트레이드마크 "K-합창 칸타타라"는 장르가 확고해지는 것 같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파이팅!!

 

Hyesook Paick: 합창 칸타타가 합창 한류 열풍으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킬듯합니다~윤의중 지휘자님과 오병희 작곡자 그리고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박수드립니다~

 

Zion Jihoon Park: 너무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음악과, 영상 그리고 연출이 빛이 나는 순간이었습니다. 새로운 길을 개척하시는 지휘자님을 응원합니다^^

 

Philip Young-Man Kim:그 자리에 없어서 아쉽네요. 앙코르 공연할 거죠? 

 

 

[인터뷰 영상 보기(아래 영상 클릭)]